본문내용보기 위원회소식 하위메뉴로 가기 전체메뉴로 가기

quick link

  • 새소식
  • 보도자료
  • 유해간행물신고
  • 새창으로 추천도서선정안내 바로바기
  • 녹색출판
  • 관련사이트
  • 새창으로 문화체육관광부뉴스 바로가기
  • 책읽는아이책뽀
  • TOP

성표현의 한계를 둘러싼 논쟁들

홈 > 위원회자료실 > 성표현의 한계를 둘러싼 논쟁들 > 성표현의 법률적 한계

성표현의 한계를 둘러싼 논쟁들.성표현의 법률적ㆍ윤리적ㆍ관련자료

성표현의 법률적 한계

우리 헌법 제21조 제1항은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 」고 규정하고 있으며, 헌법 제2조는 「모든 국민은 학문과 예술이 자유를 가진다 」라고 하여문학과 예술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성 표현의 자유는 헌법에 명시된 이 조항에 의해 보장되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서의 자유는 다른 기본권과 마찬가지로 헌법 제37조 제2항의 「국민의 모든 자유와 권리는 국가안전보 장, 질서 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으며 ...」에 의하여 제한을 받게 된다. 성 표현에 대한 제한도 이 조항을 근거로 한다. 특히 성 표현이 언론 출판 매체를 통하여 행해지는 때에는 그 위 험성이 높기 때문에 우리 헌법이 언론 출판의 자유에 대하여 특별히 규정하고 있는 헌법 제21조 5항의「언론 출판은 타인의 명예나 권리 또는 공중도덕이나 사회윤리를 침해하여서는 아니된다」라는 규정은 여기에 적용된다. 성 표현을 제한하는 구체적인 법률은 이러한 헌법(국민적 합의)에 근거를 두고 있다. (간행물윤리 통권176호, 건국대 정종섭 교수의 글 중에서)

한편, 형법 제243조와 제244조는 건전한 성도덕을 보호하기 위해 음란한 도서 잡지 등을 제조 판매 수출·입하는 행위를 범죄로 규정한다. 형법 제243조는 「음란한 문서 도화 기타 물건을 반포·판매·임대하거나 공연히 전시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사이트 정보

서울시 강서구 방화3동 827 국립국어원 4층 우)157-857 대표전화:02-2669-0700 팩스:02-2669-0759 담당자:박재용